아동문학 > 한림 아동문학선
사랑의도서관(0)
사랑의 도서관
고정욱김명길 그림
학교 안에서 친구들과 어울리지 못하고 마음 붙일 곳이 없어 도서관을 찾은 주인공 아름이가 도서관에서 희망을 얻고 꿈을 키워 나가는 모습을 담고 있다. 어느 학교나 가난한 가정 형편으로 학업이 뒤처지거나 친구들에게 왕따를 당하는 사회에서 소외되고 외로운 아이들은 있다. 하지만 그런 아이들을…

줄거리

치유의 힘을 갖고 있는 도서관,
도서관이야말로 마음을 치료하는 병원이죠!
등 장애인을 소재로 한 동화로 우리에게 친근한 저자 고정욱은 그 자신이 장애인이다. 어렸을 때 소아마비를 앓아 휠체어가 없이는 움직일 수가 없다. 이동하기에 불편한 몸이지만 저자는 장애인에 대한 인식과 생각을 바꾸기 위해 학교, 도서관, 책 읽는 모임 등에서 일 년에 100번 가까이 강연을 한다. 도서관으로 강연을 자주 다니며 저자의 시선은 자연스럽게 도서관에 오는 아이들에게로 갔다. 학교 안에 있는 도서관은 책을 좋아하는 아이들도 오지만, 억지로 선생님이 내 준 숙제를 해결하기 위해 찾는 아이들도 있고, 반 친구들과 어울리지 못하는 아이들이 쉬는 시간에 엎드려 있다 가기도 한다는 것이다. 이 책의 주인공 아름이는 부모님이 이혼을 하고, 어린 나이에 할머니에게 맡겨졌다. 집안 형편도 좋지 않고 할머니와 단둘이 외롭게 살다보니 부모님의 사랑이 그립다. 친구들과 어울리지 못하는 아름이는 도서관에 오지만 책을 읽기 보다는 약한 아이들을 툭툭 치며 장난을 걸 뿐이다. 그런데 새로 온 사서 선생님은 그런 아름이를 야단치는 대신 부드럽게 타이르고 따뜻하게 대해 준다. 사서 선생님의 관심과 사랑은 아름이가 도서관에 오는 이유이다. 은 학교 안에서 친구들과 어울리지 못하고 마음 붙일 곳이 없어 도서관을 찾은 주인공 아름이가 도서관에서 희망을 얻고 꿈을 키워 나가는 모습을 담고 있다. 어느 학교나 가난한 가정 형편으로 학업이 뒤처지거나 친구들에게 왕따를 당하는 사회에서 소외되고 외로운 아이들은 있다. 하지만 그런 아이들을 지원해 줄 여건이 여의치 않는 게 현실이다. 하지만 이 책은 교실뿐 아니라 책과 도서관이 마음이 아픈 아이들에게 위로와 희망을 줄 수 있는 치유책이 될 수 있음을 보여준다.

내용 소개

출판사 리뷰

도서관이 변했다! 그리고 아이들이 변했다!
화자인 ‘나’는 학교에 도서관이 처음 생겼을 때부터 지금까지 도서관에서 책을 담아 나른 오래되고 낡은 ‘북트럭’이다. 도서관에 가면 바퀴가 달려 이러저리 밀고 다니기 편하게 만들어진 작은 책꽂이가 있다. 그 책꽂이를 ‘북트럭’이라고 한다. 이 책은 도서관과 아이들이 변하는 모습을 북트럭의 목소리와 시선으로 친근하고 따뜻한 시선으로 바라본다. 사서 선생님이 처음 도서관에 왔을 때 도서관은 찾아오는 아이들이 많지 않고, 독서 분위기도 잡혀 있지 않아 어수선한 모습이었다. 선생님은 그런 모습에 실망하지 않고 오히려 의욕에 차서 많은 아이들이 책 읽기를 좋아하고, 도서관을 즐겁게 이용하게 하기 위해 여러 가지 계획을 짠다. 1교시 수업 시작하기 전 토막 시간에 책을 읽는 “10분 독서”는 시간이 흐르자 학교 전체에 책 읽는 분위기를 만들었고, 그러면서 책을 빌리기 위해 도서관에 오는 아이들이 늘어 갔다. 북트럭인 ‘나’는 책을 나르느라 몸은 고달파도 어린이들이 열심히 책 읽는 모습을 보면 흐뭇하기만 하다. 도서관에 오는 아이들에게 선생님은 다양한 장르의 책을 읽도록 권했고, 빌려간 책을 훼손해서 가져오는 아이에게는 왜 책을 소중히 다뤄야 하는지 조근조근 설명하며 타이른다. 또한 여름 방학 중에 학교 도서관에서 하룻밤을 보내는 독서 캠프는 무료급식을 하는 아이들과 일반 가정의 아이들이 함께 어울려 친구가 될 수 있는 기회가 된다. 선생님의 이런 아이디어로 샛별초등학교의 도서관은 조금씩 변하기 시작하고, 도서관을 찾는 아이들 또한 변하기 시작한다. 도서관은 아이들에게 편안하고 즐거운 곳으로 다가왔고, 아이들은 도서관에서 책읽기의 즐거움을 배우고, 서로 어울리는 법도 알게 된다. 이런 도서관과 아이들의 변화를 북트럭의 시선을 통해 지켜본 어린이 독자들 또한 도서관이 친근하고 소중한 곳으로 느낄 수 있다.

작가 소개

  • 성균관대학교 국어국문학과와 같은 학교 대학원을 졸업했다. 어려서 소아마비를 앓은 선생님은 1급 지체 장애인으로 휠체어를 타지 않으면 움직일 수 없지만, 장애인이 차별 받지 않는 세상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문화일보 신춘문예에 단편소설이 당선되어 작가가 되었고, 그동안 장애인을 소재로 한 동화를 많이 발표했다. 대표작으로는 『아주 특별한 우리 형』『안내견 탄실이』『네 손가락의 피아니스트 희아의 일기』가 있다. 『가방 들어 주는 아이』는 MBC 느낌표의 ‘책 책 책, 책을 읽읍시다’ 선정도서가 되기도 했다.
  • 서울에서 태어나 성신여자대학교에서 서양화를 전공했다. 한겨레 일러스트 전문학교를 졸업하고, 현재 어린이책에 그림을 그리고 있다. 그동안 그린 책으로 『밤섬이 있어요』『개구리논으로 오세요』『선생님, 바보 의사 선생님』『양재천에 너구리가 살아요』등이 있다.

이벤트

덧글

덧글 쓰기